오징어게임 출연 배우가 말한 한국의 동남아 인종차별

오징어게임 출연 배우가 말한 한국의 동남아 인종차별

16571183418471.jpg


16571183427902.jpg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에 단역으로 출연했던 필리핀 출신 배우가 한국에서 겪은 인종차별을 전했다.





라가힐은 한국에서 겪은 인종차별을 묻는 말에 "마을버스에서 타고 있는데 50대로 보이는 여성이 나를 노려봤다"며 "이후 몇 분 있다가 어떤 물건이 내 얼굴을 강타했는데, 양배추였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양배추를 맞으면서 안경이 바닥으로 떨어졌고, 다시 쓰려고 주웠지만 이미 깨진 상태였다"며 "아무것도 볼 수 없었고 혼란스러웠다. '왜 나한테 던졌냐'고 물었는데, 내가 버스에 타고 있는 게 마음에 안 들었던 거 같다. 내가 한국인이 아니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상처받았던 건 아무도 나에게 신경쓰지 않았다는 점이다"며 "아무도 나를 도와주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라가힐은 "이후 어떻게 됐냐"는 사회자의 말에 "버스에서 내렸지만, 택시도 탈 수 없었다"며 "저는 한국말도 그때 잘할 수 없었고,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이해할 수 없었고, 눈물이 났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는 "나 정도의 경험까지는 아니더라도 주변 외국인 친구들과 이야기하다보면 비슷한 경험이 있다"며 "지나가며 나쁜 말을 듣거나, 버스에서 옆자리에 앉지 말라고 하기도 한다"고 한국의 인종차별 상황을 전하기도 했다.





덧붙여 한국 대중문화 업계의 동남아시아 출신 외국인 노동자를 바라보는 고정관념도 깨야 한다고도 말했다. "주로 이들(동남아 출신)에게는 도둑이나 마피아, 마약상같은 역할이 주어진다"며 "한국 사회가 아직 평범한 오빠나 학생, 대기업 직장인과 같은 외국인 노동자를 볼 준비가 안 되어 있는 것 같다"고도 전했다. 이어 "동남아 출신 배우들이 공장 노동자보다 더 많은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실시간 인기글

댓글

번호 제목 날짜 조회
66970 소불고기 덮밥이 위험한이유 02:30 234
66969 ㅇㅎ 태닝 대참사 02:30 246
66968 과거 연인에게 보내는 그리운 마음 02:30 113
66967 기러기 토마토 스위스 인도인... 08.13 28848
66966 불토에 족발 08.13 25279
66965 남고딩들의 선택 08.13 150
66964 번리 vs 첼시 골장면.avi 03.06 475
66963 가해자는 무려 400명 01:30 205
66962 수영장에서 오줌 싼 여자 01:30 215
66961 제시 생얼 근황 01:30 182
66960 다시 켜진 촛불 01:30 181
66959 예쁜 옆모습을 구성하는 중요한 요소 01:30 155
66958 해리포터 속 완벽했던 변장 01:30 104
66957 한국에서 가장 유명한 일본배우를 만난 유튜버 01:30 242
66956 요즘 핫한 진천군청 육상선수 01:30 218
66955 짤 핵웃기네요ㅋㅋㅋㅋ 01:30 138
66954 도시 간판의 변화 01:30 187
66953 코인에 물린 여캠 본전 찾는 법 01:30 241
66952 대한민국 3대 흉가 중 하나인 늘봄가든 근황 01:30 120
66951 여자 잘못 만나 인생 나락간 헬스 트레이너 01:30 183
66950 거지 같아서 공무원 그만둡니다 01:30 136
66949 애어컨이 왜 약하게 나오지 01:30 152
66948 꼴등은 가차없이 죽여버리는 게임 08.13 22913
66947 수능 상위10% vs 9급행정직 합격 00:51 29307
66946 프로미스나인 지헌 인스타 08.13 26246
66945 연봉 ㄱㅊ? 00:54 26553
66944 무호흡으로 딜 넣는 하하 08.13 26993
66943 현실에서 돈잘버는애들은 이딴 커뮤안하지 00:25 20739
66942 호주 경력 2년차 급여 00:45 23370
66941 오징어게임 00:47 24313
66940 하타치 여자의 인생도 존나 불쌍하다 00:58 29515
66939 2022년에 출시한 스마트워치 수준ㄷㄷㄷㄷ 08.13 24247
66938 가슴이 작아서 고민인 AV 배우 08.13 27855
66937 와붕이: 저...저기.. 그.. 내가 말야.... 08.13 21725
66936 종이장난감 08.13 29156
66935 새로운 예능 개인기를 준비해온 오나라 08.12 25721
66934 조세호 물병 대참사.mp4 00:49 26376
66933 일부다처제가 인간 본능에 맞는 제도임. 08.12 26530
66932 마트알바 중인데 쓰레기냐?? 08.12 28221
66931 김구라의 기쁜 표정을 본 하니 08.12 28622